발아(봄)
발아(봄)

몰운대의 전망 좋은 곳에 死木은 생전의 추억들을 생후에 온 몸으로 표현하고 있었다. 이미 색을 잃어버리고 성장을 멈춘 그는 주변의 친구와 부서져가는 온 몸으로 생생했던 추억들을 얘기해주는 것 같았다.

낙뢰(여름)
낙뢰(여름)

몰운대의 전망 좋은 곳에 死木은 생전의 추억들을 생후에 온 몸으로 표현하고 있었다. 이미 색을 잃어버리고 성장을 멈춘 그는 주변의 친구와 부서져가는 온 몸으로 생생했던 추억들을 얘기해주는 것 같았다.

얼굴(겨울)
얼굴(겨울)

몰운대의 전망 좋은 곳에 死木은 생전의 추억들을 생후에 온 몸으로 표현하고 있었다. 이미 색을 잃어버리고 성장을 멈춘 그는 주변의 친구와 부서져가는 온 몸으로 생생했던 추억들을 얘기해주는 것 같았다.

발아(봄)
발아(봄)

몰운대의 전망 좋은 곳에 死木은 생전의 추억들을 생후에 온 몸으로 표현하고 있었다. 이미 색을 잃어버리고 성장을 멈춘 그는 주변의 친구와 부서져가는 온 몸으로 생생했던 추억들을 얘기해주는 것 같았다.

1/4
생명의 빛(1)
생명의 빛(1)

인간의 시점에서 죽었다고 판단되는 주목은 그 모습으로 천년을 더 자리를 지키고 있다. 백년이라는 세월도 채우기 벅찬 인간의 시점에서는 보잘 것 없는 죽은 나무이지만 그 속에는 보이지않는 생명의 빛이 있지 않을까? -지류

생명의 빛(2)
생명의 빛(2)

인간의 시점에서 죽었다고 판단되는 주목은 그 모습으로 천년을 더 자리를 지키고 있다. 백년이라는 세월도 채우기 벅찬 인간의 시점에서는 보잘 것 없는 죽은 나무이지만 그 속에는 보이지않는 생명의 빛이 있지 않을까? -지류

생명의 빛(6)
생명의 빛(6)

인간의 시점에서 죽었다고 판단되는 주목은 그 모습으로 천년을 더 자리를 지키고 있다. 백년이라는 세월도 채우기 벅찬 인간의 시점에서는 보잘 것 없는 죽은 나무이지만 그 속에는 보이지않는 생명의 빛이 있지 않을까? -지류

생명의 빛(1)
생명의 빛(1)

인간의 시점에서 죽었다고 판단되는 주목은 그 모습으로 천년을 더 자리를 지키고 있다. 백년이라는 세월도 채우기 벅찬 인간의 시점에서는 보잘 것 없는 죽은 나무이지만 그 속에는 보이지않는 생명의 빛이 있지 않을까? -지류

1/6